김의장 “미사일로는 평화·공영 못이뤄”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20일 북한의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 움직임과 관련, “미사일로써는 평화와 공동번영이 이뤄질 수 없음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북한에) 애매한 신호가 보내져선 안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과 이규형(李揆亨) 외교부 제2차관으로부터 북한의 미사일 발사동향과 대책을 청취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이어 “상황이 어려울 수록 냉정한 대처가 필요하고 정보가 필요하다”며 “축소.과장돼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북한 당국은 (현 상황이) 엄중한 상황이고, 평화와 민족의 발전 관점에서 분명한 결단이 있어야 한다는 것을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서울=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