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대북특사 대통령에 건의할 것”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24일 남북관계와 관련, “조건없이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해 비핵화 결실을 이끌어내는 게 중요하다”며 “정상회담 추진을 위한 특사 파견과 함께 인도적 대북지원 재개를 검토할 필요가 있으며, 이 부분에 대해 대통령에게 건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는 방안이 거론되는 등 미국의 정책과 한반도 주변정세가 변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남북대화채널을 복원해 한반도 문제의 첫번째 당사자는 남한과 북한이라는 엄연한 사실을 확인하고 우리 자신의 운명을 논의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한나라당이 이재정(李在禎) 통일부장관 후보자와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고 있는 데 대해 “한나라당은 통일부장관과 외교부장관의 발목에 채운 족쇄를 풀어야 한다”며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그는 “6자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주변국이 총력 외교전을 펼치는 중차대한 시기에 우리는 뭘 하는지 안타깝고 개탄스럽다”며 “각국을 뛰어다니며 외교를 해야 할 외교.통일 장관이 한나라당의 월권적 트집잡기에 발이 묶여있는데 이러고도 한나라당이 정부의 외교역량을 문제삼을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장영달(張永達) 당 자문위원장도 회의에서 “인사청문회에서 이재정 송민순 두 후보자의 전문성과 도덕성, 자질에 대해서는 여야가 이론이 없는 분위기였다”며 “이재정 후보자는 통일장관 후보자이기 때문에 대북문제에 대한 발언을 신중하게 했을 뿐인데 이런 걸 시비삼아 청문회 보고서 채택을 거부하는 것은 오만방자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