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당정협의 없는 PSI 참여폭 검토 유감”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25일 정부가 무력충돌 우려 등을 감안하며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구상(PSI) 참여폭을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 “당과 정부가 협의를 통해 어떤 방침도 정하지 않았는데 언론을 통해 PSI에 관한 방침이 보도되고 있는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정부는 한반도 무력충돌 가능성이 있는 어떤 선택도 해선 안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우리는 정전협정하에서 긴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무력충돌은 곧바로 파국을 가져올 수 있는 만큼 무력충돌을 막는 게 국익과 경제를 지키는 일”이라고 PSI 참여 확대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의장은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이 추가 핵실험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는 중국 정부의 발표와 관련, “이런 발언이 사실로 확인되는 지금이 북핵폐기 절차를 시작할 때이며 핵 폐기의 출발은 북미대화”라며 “미국정부가 핵 폐기를 위한 첫 단추를 채우는 심정으로 북미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