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논란속 개성공단 방문 강행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20일 북한의 핵실험 여파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남북 경제협력의 상징과도 같은 개성공단을 직접 방문했다.

이번 방북은 핵실험 사태 이후 국내외 정세가 유동적인 상황에서 자칫 북한을 두둔한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는 당내 일부 우려에도 불구하고 김 의장이 남북 교류 지속의 의지를 보일 필요가 있다는 결심에 따라 성사됐다.

실제로 김 의장도 “오늘은 당을 대표해서 온 것이 아니고 정치인으로서 개개인이 결단하고 왔다. (핵실험 이후) 당론을 모으는 과정을 거치지 못한 것은 사실”이라며 방북에 부정적인 당내 기류를 의식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 창립 2주년에 맞춰 이뤄진 이번 방북에서 김 의장은 그러나 현대아산과 신원, 로만손, 삼덕통상 등 현지 입주업체를 직접 방문한 뒤 “더 잘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더욱 간절해진다”며 확신에 찬 듯 대북 교류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의장은 창립 2주년 축사와 기자간담회를 통해 “개성공업지구 사업과 금강산 관광은 민족평화와 공동번영을 떠받치는 두개의 튼튼한 기둥”이라며 “두 사업이 흔들리면 대북 제재만이 아니라 한국에 대한 제재가 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우리당은 국민과 더불어 두 사업을 지켜낼 것임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의장은 축사 도중 “2차 핵실험은 절대로 안된다”고 발언, 북한 역시 한반도 비핵화의 약속을 준수해야 한다며 북한을 겨냥한 쓴소리도 내놨다.

김 의장의 `2차 핵실험 불가’ 발언은 사전에 북측과 조율한 `비핵화 원칙 전제’ 수준을 넘어선 것이어서 축사 이후 북측 관계자의 항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입주업체 방문에서 시작해 창립 2주년 행사, 오찬으로 이어진 일정 내내 방북단과 북측 사업 관계자들은 북핵 사태에도 불구하고 개성공단 사업추진과 관련한 덕담을 주고 받으면서 교류사업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발언을 내놓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동행한 천정배(千正培) 전 법무장관은 “북핵실험으로 인한 긴장상황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하고, 개성공단은 대화의 끈을 놓치지 않기 위해 함부로 버려선 안되는 사업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방문을 통해 그런 소회를 굳히게 됐다”고 피력했다.

비대위원인 이미경(李美卿) 의원은 “개성공단 사업은 남북이 공동의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사업이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한반도 평화와 화해, 번영을 위해 잘 살려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북측의 강용철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도 “북남 경제인과 개발업체, 관계부문 일꾼들이 개성공업 지구 건설을 하루 빨리 완공함으로써 민족화해와 협력, 통일을 바라는 겨레의 기대에 보답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에 입주기업 대표들은 “마음이 안정된다”는 답사를 내놓았지만 “현재 사업이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는 것을 모두 잘 안다”면서 우려감을 완전히 감추지는 못하는 표정이었다.

입주기업 대표자인 로만손 김기문 대표는 “오늘 입주기업 사장 29명이 모여 1박2일로 개성공단 발전을 위한 회의를 할 계획이다. 내일중으로 입주기업들의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의장은 개성 봉동관에서 개성공단 관계자들과 오찬을 하던 도중 공연을 하던 접대원의 손에 이끌려 이미경(李美卿) 비대위원과 함께 무대로 올라가 북한 접대원의 동작에 맞춰 율동을 함께 하기도 했다.

김 의장은 핵실험 사태의 엄중함을 의식한 듯 무대로 올라가자는 접대원의 손길에 수차례 거절의사를 피력했으나 요청이 계속되자 마지못한 듯 무대로 올라가 30초 가량 어울렸다.

그러나 사진기자들이 이 장면을 찍기 위해 갑자기 몰려들자 부적절한 행동이라는 비판을 받을 수 있음을 의식한 당 관계자의 손에 이끌려 무대 밑으로 내려왔다.

앞서 원혜영(元惠榮) 사무총장도 접대원의 손에 이끌려 무대로 나가 부채춤을 함께 추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