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김승규원장 부적절 처신 엄중경고”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1일 사의를 표명한 김승규(金昇圭) 국정원장이 언론과 가진 인터뷰로 인해 외교.안보라인 개각 과정에서 청와대 압력설을 비롯한 여러 가지 잡음을 일으킨 것과 관련, 김 원장의 처신을 공개 비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이번 개각 과정에서 드러난 김승규 원장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엄중히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현직 원장이 특정언론과 접촉해 재직기간에 취득한 정보를 갖고 자기주장을 펴고 심지어 후임 원장 인사 문제까지 언급한 것은 상식 밖의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이어 “이는 정보기관 책임자의 기본적 의무 조차 저버린 부끄러운 행동이며, 정보기관장의 돌출행동 때문에 국정원의 명예가 땅에 떨어진 것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면서 “새로 임명된 국정원장은 문란해진 기강을 바로잡고 국정원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