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금강산관광 8주년 방문 전향 검토”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16일 오후 계동 현대아산 본사를 방문, 내달 18일 금강산 관광 8주년을 맞아 금강산을 방문하는 방안에 대해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현정은(玄貞恩) 현대아산 회장이 “11월 18일이 금강산 관광 8주년이니 (김 의장께서) 금강산을 다녀가시면 좋겠다”는 초청의사를 밝히자 이같이 답했다고 우리당 서영교(徐瑛敎) 부대변인이 전했다.

김 의장은 북한 핵실험 발표 이후 보수진영으로부터 중단 압력을 받고 있는 금강산 관광 사업을 독려하기 위한 이날 방문에서 “금강산 관광 사업은 온 민족의 마음이 실린 공동번영 사업”이라며 “현대아산 사업에서 대박이 터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대아산측은 “북핵 실험 위기 이후 관광객이 상당히 줄었고 예약취소도 많다”고 애로를 호소하고 건의사항을 통해 정부 여당이 남북경협사업 의지를 표명해 줄 것과 개성공단 대북투자기업들을 정책적으로 지원해줄 것 등을 요청했다.

김 의장은 “정책적으로 뒷받침될 수 있도록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정치권보다 현대측에서 더 전력을 다해 먹고 즐기는 사업이 아닌, 민족의 내일을 위해 평화를 뿌리내리려 하고 있다는 뜻을 국민께 강력히 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방문에는 우리당 이미경(李美卿) 상임위원과 이목희(李穆熙) 전략기획위원장, 이계안(李啓安) 비서실장, 천정배(千正培) 의원, 국회 농해수위 김우남(金宇南) 최규성(崔圭成) 우윤근(禹潤根) 이영호(李永鎬) 한광원(韓光元) 의원이 동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