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경협위해서도 2차 핵실험 절대 불가”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20일 개성공단을 방문한 자리에서 “2차 핵실험은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개성공업지구 관리위원회 창설 2주년 축하 행사에서 축사를 통해 “비핵화 약속은 준수돼야 하며, 개성공단을 비롯한 경협이 잘 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도록 북은 비핵화 약속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을 포함한 관계당사국은 지금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는 어떤 추가적인 조치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의장은 이어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 관광은 민족 평화와 공동번영을 떠받치는 두 개의 튼튼한 기둥”이라며 “경제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두 사업은 절대 포기할 수 없다”며 남북경협 지속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두 기둥이 흔들리면 대들보가 흔들리고 서까래까지 흔들려 그러잖아도 어려운 국민경제에 상당한 충격을 받게 된다”면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은 대한민국의 경제.안보적 이익을 위해 추구하는 민간 상업적 경제행위이자 한계에 부딪힌 남측 중소기업에는 개성이 유일한 탈출구인 만큼 국제사회도 성공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개성공단 방문을 마치고 남측에 복귀한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동맹국으로서 미국정부의 입장을 경청하고 고려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나,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 의견이 먼저 존중될 수 있어야 한다”며 “미국 정부 의견은 우리 입장을 도와주는 것이 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