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美대사 발언, 한국민 자존심 훼손”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1일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가 최근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사업과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참여문제 등에 대해 적극 발언하고 있는 것과 관련, “우리 국민의 자존심을 훼손하는 일로 한미동맹에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한반도 주변국가들이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는 일체의 추가조치를 말아야 한다”면서 “최근 미국대사의 발언이 일정한 수위를 넘었다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대사가 공개발언을 통해 우리에게 압력을 가하는 게 아닌가 오해를 자아내 적절치 않다”며 “상호 존중을 통해 미래지향적이고 건설적인 방향으로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게 모두를 위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장의 최측근 인사인 이인영(李仁榮) 의원도 전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게재한 글에서 “과도한 개입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며 버시바우 대사의 언행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버시바우 대사는 최근 언론 인터뷰나 세미나 등을 통해 “PSI에 대한 한국정부의 적절한 조치를 바란다”, “개성공단 사업도 새로운 입장에서 봐야 한다” 등 정부의 대북 포용정책과는 다소 상반된 듯한 취지의 의견을 개진해 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