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北 사과 계기로 대화 이어져야”

김형오 국회의장은 15일 북한이 임진강 수재참사에 유감을 표명한 것과 관련, “늦었지만 앞으로 남북관계를 위해 바람직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김 의장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이를 계기로 남북관계가 더욱 발전하고 유사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상호협력을 강화하는 실질적 조치와 당국간 대화가 이어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배준영 부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남북 간에 적십자회담과 이산가족상봉 등 화해적 분위기가 익어가고 있는 시점에 북한이 임진강 사태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유가족에 대해 심심한 조의를 표한 것은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 바람직한 일”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 의장은 북한의 황강댐 무단방류로 6명이 사망하는 사태가 난 직후인 지난달 9일 북한 최고인민회의 최태복 의장에게 서신을 보내, 북한 측의 진상공개와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조치를 촉구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