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北미사일, 국제공조로 대응”

김형오 국회의장은 6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 “정부는 미국 등 우방국과의 관계를 돈독히 하면서 철저한 국제적 공조 하에 북한의 미사일 문제에 대해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의장 집무실에서 열린 `기관장 회의’에서 이 같이 말한 뒤 “국회는 정부의 대응을 적극적으로 도와주면서 국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을 모색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도 우리 국민은 차분하게 대응함으로써 성숙된 모습을 보여줬다. 감사하고 안심이 되는 일”이라며 “정부도 시의적절하게 잘 대응했다”고 평가했다.

김 의장은 이어 “북한의 이번 행동은 동북아의 긴장을 고조시켜, 결국 군비경쟁을 촉발시킬 수 있는 대단히 좋지 않은 일”이라며 “우리는 동북아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고 평화와 안전을 해치는 일은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동북아에서 군비경쟁과 긴장이 높아지지 않도록, 또 어떤 상황에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완벽하게 지키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