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동북아 의회회의’ 추진

김원기(金元基) 국회의장은 17일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남북 국회회담과 병행해 6자회담 참가국 의원들로 구성된 ‘동북아 의회회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57회 제헌절 경축식 축사를 통해 이 같이 밝히고 “한미, 한일, 한중 등 양자간 외교로 발전돼온 의원외교를 다자간 외교로 한차원 발전시켜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6.15 평양 통일대축전 행사에 참가한 국회대표와 통일부 장관을 통해 남북 국회회담에 대한 구두메시지를 북측에 전달한 바 있다”고 소개하고 “이미 구성된 ‘남북관계 발전 특별위원회’를 통해 남북 국회회담이 조속히 열릴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작년 한해동안 우리는 헌정질서와 관계된 두차례의 큰 파동을 겪으면서 국민주권에 기초한 민주주의의 발전없이 헌정주의는 결코 확립될 수 없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며 “국민요구에 뿌리박은 민주주의야말로 헌법이 살아 움직이게 만드는 원동력이라는 사실을 우리 모두 다시 한번 깊이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작년 한해 17대 국회는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둔 것은 사실이지만 국민에게 불신과 좌절을 안겨드린 점이 적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경제적 양극화로 심화되는 빈부격차, 서민생활의 어려움, 사회적 균열과 지역적 갈등을 극복하는데 우리국회가 얼마나 도움이 됐는지 자문해본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어 “우리는 100년전, 60년전의 실패의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대통합의 정치, 대통합의 리더십과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며 “국회가 앞장서 국민 갈등의 진원지가 아니라 국민통합의 용광로가 되겠다”고 역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