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리창춘, “6자회담 개최에 노력”

김형오 국회의장은 7일 국회에서 리창춘(李長春) 중국 정치국 상무위원을 접견, 북한의 로켓 발사에 따른 공동대처 방안을 논의했다.

김 의장은 “북한의 로켓 발사는 동북아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위해가 되고 있는 만큼 동북아지역에 평화와 안정이 담보될 수 있도록 중국이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면서 “6자회담이 몇달째 열리지 않고 있는데 중국이 로켓 발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6자회담이 빨리 열릴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리 상무위원은 “중국은 한반도의 비핵화에 확고한 신념이 있다”면서 “중국은 6자회담의 틀을 통해 평화와 안정을 이뤄야 한다는 확고부동한 입장으로 어떤 어려운 경우에도 6자회담 관련국들을 현장으로 이끌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리 상무위원은 김 의장과 면담을 마친 뒤 국회에서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와 민주당 정세균 대표를 잇따라 만나 양국의 우호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박 대표는 이 자리에서 “한국과 중국의 관계는 외교의 기적이라고 할만큼 엄청난 변화와 발전이 있었다”면서 “앞으로 우리가 세계를 향해 손잡고 나가는 사이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정 대표도 “민주당은 북한의 로켓 발사가 잘못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고, 현재 남북간 대화가 단절돼 걱정이 크다”며 “한반도 비핵화 문제가 대화로써 원만히 해결되도록 중국이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