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규 비자금에 남북협력기금 포함 가능성”

현대그룹은 1일 김윤규 현대아산 부회장이 조성한 비자금에 남북협력기금이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현대그룹 고위관계자는 “현대아산에 대한 내부감사 보고서에는 김 부회장이 조성한 비자금 70만3천달러 가운데 50만달러가 남북협력기금(보고서 표현으로는 남북경협기금) 관련 금액이라고 돼있다”고 시인했다.

현대그룹의 이같은 입장표명은 “남북협력기금의 유용은 시스템상 불가능하다”던 전날의 입장과 달라진 것이다.

현대그룹은 그러나 내부감사 보고서는 수사나 재판 결과가 아니라 일종의 개연성을 지적한 것이라고 봐야 하기 때문에 정말로 남북협력기금이 유용됐는지는 차후 면밀한 검증과정을 거쳐 입증해야 할 사안이라고 부연했다.

이에따라 이 부분에 대한 감사원 감사나 검찰 수사 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그룹은 전날 남북협력기금의 유용이 시스템상 불가능하다고 했던 것은 먼저 주무부처인 통일부에서 그렇게 공식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기업 입장에서 상반되는 입장표명을 하기가 어려웠던데 따른 것이라고 궁색한 변명을 했다.

현대그룹은 또 전날 김 부회장의 공금유용 규모를 11억2천만원이라고 발표한 것과 관련, “감사보고서에는 유용 규모가 25억5천600만원으로 돼있으나 이는 추진과정에서 무산된 옥류관 추가 공사비 등까지 포함한 금액”이라며 “접대비를 방만하게 사용한 금액 등 ‘유용’이란 범주에 넣기 어려운 항목을 빼면 11억2천만원이 맞다”고 설명했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유용 규모는 어떤 부분을 항목에 넣느냐 빼느냐에 따라 조금씩 달라질 수 있다”면서 “일부는 밝히기 어려운 부분도 있고 밖에서 보기에 너무 치사하다 싶은 부분도 있어 그랬던 것인데 모든 것이 공개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공개된 현대그룹 내부감사 보고서에는 김 부회장이 1억6천948만원의 회사 대여금(가불)을 쓰고 원금과 이자를 갚지 않았으며 ‘사생활 관련자’에게 1천700만원의 회사비용을 지원했다는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