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규씨 공금유용 규모는 11억2천만원”

현대그룹은 30일 “김윤규 부회장이 비자금 조성 등으로 유용한 회사 공금은 약 11억2천만원 정도”라면서 “총 25억여원을 유용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현대그룹은 이날 `김윤규 현대아산 부회장 비리문제에 대한 현대그룹 입장’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내부 경영감사 결과 김 부회장이 조성한 비자금은 총 8억2천만원”이라며 “이중 7억원은 금강산 지역의 공사비를 부풀려 허위기재한 것이고 나머지 1억2천만원은 현대아산 협력업체에 용역비를 과다지급했다가 돌려받는 방식으로 조성했다”고 발표했다.

현대그룹은 “이외에 회사업무 수행과정에서 여러가지 명목으로 약 3억원 정도를 유용했으며 전문경영인으로서 취하지 말았어야 할 부적절한 행동도 적발됐다”고 설명했다.

현대그룹은 그러나 일부 언론이 보도한 남북협력기금 유용과 관련, “대북사업 시스템상 남북협력기금은 현대아산 계좌를 통해 사용되지 않았기 때문에 유용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현대그룹은 이어 “그동안의 공로를 감안해 김 부회장 문제를조용히 처리하려 했으나 김 부회장이 이사회 결정을 수긍하지 않고 독단적인 행보를 거듭하면서 문제해결이 매끄럽지 못했다”면서 “북측 관계자와 정부 관계자,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며 빠른 시일 내에 김 부회장 거취문제를 정리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