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위원장 “친척집 갈 때는 수시로 간다”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은 지난 3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회담 정례화를 제의하자 “친척집에 갈 때 정례적으로 가느냐. 수시로 놀러가는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5일 전했다.

천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정상회담 뒷얘기를 전하면서 “김 위원장은 또 ‘국가간 관계에서는 정례적이지만 남북관계에서는 맞지 않다. 수시로 만나는 게 맞지 않느냐’고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합의문에서 수시로 만나자라는 의미’를 묻는 질문에 “수시로 만나는 게 실제 정례화보다 떨어지는 수준은 아니다”면서 “환경에 따라 얼마든지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이고 때로는 더 적극적인 만남일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천 대변인은 그러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노 대통령 임기 내 서울을 방문하나’란 질문에 “김 상임위원장이 언제 (서울에) 올 지는 알 수가 없다”고 답했다.

노 대통령은 전날 밤 귀국보고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관련, “이번 회담에서 요청했지만 김 위원장은 우선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제안하면서 본인의 방문은 여건이 성숙할 때까지 미루는 게 좋겠다’고 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