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홍 전격 해임…北간부들 벌벌 떨고만 있는가?

김원홍 국가보위상이 지난달 중순, 전격적으로 해임됐습니다. 중앙당 조직지도부 검열을 받은 이후 국가보위상의 직위는 물론, 별도 두 개나 떨어져 대장에서 중장으로 두 계급이나 강등됐다고 합니다. 김원홍의 해임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 말들이 있습니다. 중앙당 검열 때 나온 보위성의 비리에 대한 연대적 책임, 영국에 나가있던 태영호 공사의 한국망명에 대한 책임, 또한 김정은이 아끼는 인물을 조사하면서 고문과 폭행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김정은이 격분해 해임시켰다는 등 여러 설들이 있습니다.
 
김원홍의 해임 및 강등은 무엇보다도 김정은의 간부숙청 및 길들이기가 여전히 진행형이며 북한 내에서 권력투쟁이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김정은 역시 아버지 김정일이 했던 것을 그대로 본 따 고위간부들의 직위를 뗐다 붙였다하는 방식으로 충성을 유도하는가하면 조금이라도 자기 눈에 거슬리면 공개 총살해 버린다는 걸 이번에 확실하게 보여준 것입니다.
 
아시다시피 김원홍은 북한군 보위사령관 시절부터 악명을 떨쳤던 사람입니다. 특히 김정은이 후계자로 내정된 2009년 초에는 총정치국 부국장을 맡아 김정은이 군을 장악하는 데 큰 공을 세웠고, 3차 당 대표자회 때는 김정은 바로 옆에 앉아 최측근임을 과시하기도 했습니다. 국가안전보위부장 자리에 올라서서는 장성택, 현영철, 최영건 등 고위 간부들을 숙청하는 데도 누구보다 앞장섰습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을 죽이는 데 앞장섰으니 김원홍에게 씻을 수 없는 원한을 품고 저주하며 때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겠습니까. 또 김원홍의 권력을 커지는 걸 우려한 다른 간부들이 김정은에게 충성을 맹세하는 것처럼 하면서 김원홍을 공격해 그가 해임됐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결국은 권력을 잡기 위한 집안 싸움에 불과합니다.

북한의 모든 간부들은 이제라도 정신 차려야 합니다. 김정은의 말 한마디면 한 순간에 끝장나는 운명은 다른 간부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언제 숙청될지 모르는 불안한 생을 살다가 운명하든지, 아니면 김정은을 권력의 자리에서 끌어내던지 이제는 선택할 때가 됐습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