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6·25는 강대국에 놀아난 바보들의 전쟁” 또 헛소리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김원웅(金元雄) 위원장은 29일 “지난 세기 인류사에 가장 처참한 전쟁(6.25전쟁)이 있었고, 이 전쟁은 강대국의 이해에 놀아난 바보들의 전쟁이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동북아시대위원회가 주최한 ’대북.통일정책에 대한 국민합의 형성방안’ 토론회에서 격려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한반도에서 전쟁이 또 다시 일어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세계 어떤 나라든 하나의 주권을 갖고 있는 나라에 외국의 군대가 와 있는 것은 자연스럽지 않다”면서 “외국군 주둔은 분단 극복과 평화에 기여할 때만 존재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의 우방은 한반도의 분단 극복에 기여하는 나라 만이 우방”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과감히 우방의 명단에서 지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축사에서 “이번 북한 수해 지원은 시민.사회단체가 동포에 대한 지원문제를 제기했고, 여야가 초당적으로 의견을 수렴해 정부가 대북지원을 결정한 뒤에는 공히 환영성명을 냈다”며 “(이런 과정은)대북 통일정책에서 국민합의가 어떻게 이뤄질 수 있는 가를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