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일본은 훼방꾼, 6자회담에서 배제” 주장

김원웅 국회 통외통위 위원장이 “일본이 북한을 자극하고 고립화시켜 북한을 도발하는 것에만 몰두해왔다”면서 “이러한 태도가 변하지 않는다면 (6자회담에서)일본을 배제시키는 결단을 내려야한다”고 주장해 파문이 예상된다.

김원웅 의원은 12일 KBS ‘라디오 정보센터 박에스더 입니다’에 출연해 “6자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키는데 일본이 성실하게 임하지 않았다”면서 “6자회담 당사국으로서 일본이 그러한 자격이 있는지 근본적인 문제제기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 미사일에 대한 일본의 자위권행사 주장’에 대해 “전세계 많은 나라들이 미사일을 가지고 있다”면서 “그것(미사일보유)만 가지고 문제를 삼는다면 무슨 이야기가 되겠느냐”고 반박했다.

“북한이 지금까지 한번도 북한이 가지고 있는 미사일로 일본을 공격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한 적이 없다”며 “북한 미사일이 일본을 겨냥하고 있지 않은데, 그것을 가지고 일본을 타격할 수 있다는 것은 과잉반응”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우리나라 이외의 어떤 나라가 가지고 있는 미사일도 한반도에 위협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미사일을 가지고 있다, 안 가지고 있다는 것은 상당히 가치중립적이며 능력의 문제일 뿐”이라며 사실상 북측의 입장을 그대로 대변했다.

한편 ‘북한 미사일문제에 대한 한・미・일 공조’에 대해선 “일본이 지금 공조를 깨는 공격적이고 호전적인 도발적 언행을 한다”면서 “이런 행위를 하는 일본이 한・미・일 공조에서 이탈하고 있는 것이지 우리가 이탈하는 것이 아니다”는 억지 주장까지 서슴치 않았다.

박현민 기자 phm@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