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버시바우 본국소환 결의검토”

열린우리당 김원웅(金元雄) 의원은 13일 북한 정권의 불법활동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미국대사에 대해 “버시바우 대사가 이런 태도를 계속 보이면 국회에서 소환요구 결의안을 제출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통외통위 소속인 김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장성민입니다’에 출연, “주재 외교관의 부적절한 발언은 빈외교 협약에 의해 당사국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지만, 한미관계의 특수한 상황상 우리 정부가 굴욕적으로 참는다면 국회가 검토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시바우 대사는 최근 관훈토론회에서 “북한은 범죄정권”이라고 발언하는 등 소신발언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버시바우 대사의 발언은 한반도에 대한 전문성이 결여됐기 때문이거나, 한반도의 평화를 깨려는 의도 때문일 것’이라며 ”버시바우 대사는 한반도의 평화통일에 장애가 되는 나라는 그 어떤 나라든지 우리의 우방이 될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또 ”한반도 평화와 동맹국 중에서 하나를 선택하라고 한다면 우리는 동맹국을 포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버시바우 대사가 국군의 공중조기경보기(E-X) 도입사업 과 관련해 자신의 의견을 잇따라 표명한데 대해 ”미국이 성능은 비슷한데 가격은 터무니 없이 비싼 무기를 강매하기 위해 한국 정부에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미국의 압력에 성능이나 기술이전이라는 조건을 엄격히 지키겠다는 국방부의 결정이 무너질 경우 국정조사권 발동도 검토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