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더위 먹었나?… “北 미사일 몇백 개밖에 없는데 호들갑”

김원웅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위원장은 14일 “버웰 벨 한미연합사령관은 책임 있는 지위를 가진 장성임엔 분명하다”면서 “하지만 군인은 군인일 뿐 일개 지휘관이 정치외교까지 포괄된 문제를 보는 것은 한계”라고 폄훼해 논란이 예상된다.

김 의원은 이날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장성민입니다’에 출연 벨 사령관이 ‘북한이 남한을 공격하기 위한 스커드와 노동미사일을 적어도 800기 이상 보유하고 있다’는 발언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남한을 공격하겠다고 한 적도 없고, 북한은 또 남한을 향해 있지도 않다”며 “북한이 유사시 다른 나라가 공격해 올 때 자위수단으로 가지고 있다는 얘길 분명히 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주장을 똑같이 되풀이했다.

그는 또 “북한은 미국이나 일본이 선제공격할 경우 남한에 있는 주한미군기지를 집중적으로 공격할 가능성은 있다”면서 “일본이 이렇게 선정적으로 할 경우 (북한이)일본을 공격할 가능성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이나 러시아가 서울이나 동경, 미 본토를 공격할 미사일을 가지고 있다”면서 “그렇다고 미국이나 일본이 러시아를 공격하자, 중국을 공격하자는 말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북한은 (미사일이)사실 몇 백 개 정도인데 미국이나 러시아, 중국은 수천 개 혹은 수만 개의 장거리마사일을 가지고 있지만 호들갑을 떨지 않는다”며 “(북한 미사일 사태에 대해)일부 국가가 과잉대응 하는 것은 문제”라고 말해 북한 미사일 발사를 대수롭지 않은 사건으로 치부했다.

한편, 일본의 자체 방어전략 구축에 대해선 “북한이 일본을 공격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적도 없고, 북한 미사일이 일본을 향하고 있다는 증거도 없다”며 “그런 의미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넘어서는 아주 위험한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북핵 6자회담을 하는 궁극적인 목적은 한반도의 평화정착”이라며 “그러나 일본이 6자회담에 임하는 태도는 북한을 고립시키고, 핵문제와 상관없는 메구미(일본인 납치자)사건을 거론해 6자회담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이 6자회담에서 빠지게 되면 한반도 핵문제는 훨씬 더 대화가 순조로울 것”이라며 “일본의 (6자회담) 당사국으로서의 자격을 재검토해야 된다”고 덧붙였다.

박현민 기자 phm@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