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 “李 이념 왔다갔다…헷갈려”

한나라당의 대표적 보수논객인 김용갑 의원은 31일 이명박 대선후보의 이념 성향에 대해 “색깔이 왔다갔다, 너무 어지럽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 후보의 이념 성향을 좌측으로 줄곧 의심해왔는데 주한 미 대사와의 면담에서 ‘이번 대선은 친북좌파 대 보수우파의 대결’이라고 발언한 것은 이 후보의 정체성에 대해 웃어야 할지, 의심해야 할지 정말 헷갈리게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박근혜 전 대표계로 분류되는 그는 “이 후보는 ‘이념을 말하는 것은 시대에 뒤떨어진 것’, ‘반(反)정부 데모를 하다 감옥에 갔다온 운동권 출신’, ‘북한 국민소득이 3천불이 되도록 지원하겠다’ 등의 말을 해왔다”면서 “특히 이 후보에게 절대적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이재오 의원이 강한 민중좌파주의자인 점을 봐서 이 후보가 (경선에서) 당선된다면 한나라당의 정체성과 다른 좌파정책을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그런데 이번 발언(‘친북좌파’ 발언)은 본 의원의 주장보다 더 강하고 이 후보의 지금까지 발언과는 정반대여서 어느 쪽이 진심인지, 믿어야 할지 믿지 말아야 할지 정말 고민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후보가 상대와 상황에 따라 수시로 다른 말을 하는 것이 중도실용주의라고 생각한다면 정치지도자로서 철학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대선에서 가장 유력한 한나라당 후보가 이념이 뭔지 헷갈리게 온탕.냉탕을 왔다갔다 한다면 국민이 어떻게 이 후보를 믿고 소중한 한 표를 투자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