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 “李통일은 세작” 발언 논란

한나라당 김용갑(金容甲) 의원이 24일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을 ‘세작’(細作), 즉 간첩에 빗대어 표현해 논란이 일고 있다.

극우 보수성향의 김 의원은 이날 통일부에 대한 국회 통외통위 결산심사에서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의 부당성을 주장하는 과정에서 이 장관을 세작에 비유했다.

김 의원은 “작통권 관련 토론회나 모임에 나가면 다들 논란의 중심에 이 장관이 있다고 한다”며 “최근 방영되고 있는 인기 드라마 ’주몽’에 보면 세작이란 말이 나오는데 이 장관 얘기를 하면서 세작 얘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세작은 다른 나라에 (첩자로) 보내 알아오는 역할을 하는 것”이라며 친절한 설명을 곁들인 뒤 “얼마나 답답하면 이런 얘기까지 나오겠느냐”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세작이란 말은 제가 북한 간첩이라는 것인데 참여정부가 지난 3-4년간 국방비를 9% 가량 증액했고, 최근에는 쌀·비료 대북지원을 중단해 여러 말을 듣고 있는데 그런 스파이도 있느냐”고 반박했다.

이 장관은 “제가 인격체 이전에 국무위원인데 그런 팩트(표현)는 좀…”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다음 질의자로 나선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원은 “국회 상임위에서는 어떤 식의 발언도 용인돼야 하지만 김 의원의 세작 발언에 대해선 주의를 환기시킬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자신의 발언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이 장관의 반박에 이어 문 의원이 짧게 문제점만 지적한 뒤 곧바로 정책질의로 넘어가 논란은 더 이상 확산되지 않았다.

이날 회의에서 여야 의원들은 작통권 환수문제와 관련, 서로 ‘안보장사’를 하고 있다며 날선 공방을 벌였다.

한나라당은 “작통권 문제는 외교안보판 바다이야기다. 대통령이 자주장사를 하고 있다”(남경필), “작통권 문제가 타결되면 사실상 안보의 자살골을 넣는 것이 아니냐”(김용갑)고 비판했다.

반면 우리당 최재천(崔載千) 의원은 “한나라당에선 작통권 환수 문제가 곧 미군 철수로 이어지고 미군이 철수하면 전쟁이 나고 그러면 우리가 패배하는 걸로 해석하는 것 같은데 이 같은 흑백논리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한나라당이 안보장사를 하고 있는데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받아쳤다.

최 의원은 “정부가 불필요하게 작통권 문제를 ‘자주주권’으로 포장해 보수파의 반발을 사고 있다”며 정부의 태도도 꼬집었다.

이 장관은 답변에서 “작통권 환수는 한미 양국이 조건에 맞게 합의하에 추진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장관은 또 우리당 최 성(崔 星) 의원이 “‘작통권 환수가 북한 정권 붕괴 대비용’이라는 김성곤(金星坤) 국회 국방위원장의 전날 발언이 정부 입장과 다르지 않느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