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 “친북좌파정책 특정주자측 주도”

한나라당 김용갑(金容甲) 의원이 27일 당의 대북정책 기조 전환 움직임과 관련, “특정 대선주자 측이 친북좌파정책을 주도하고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당내 대표적 강경보수파인 김 의원은 이날 개인성명을 통해 “한나라당이 하루 아침에 열린우리당이나 좌파세력 보다 더 김정일(金正日)을 존중하고 햇볕정책을 지지하며 전시작전통제권 조기환수를 인정하는 등 친북정책으로 돌아서겠다고 한다”면서 “앞으로 한나라당이 열린우리당과 좌파세력의 홍위병 역할까지 하지 않을까 심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당내 어느 대통령 후보와 진영에서 당의 대북정책을 친북좌파정책으로 변질시키는데 앞장서고 있는지 실체를 밝혀야 한다”면서 “이제 이런 후보를 저지시키기 위해 뭉쳐 싸워야 할 때가 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도 “현재 당의 대북정책 수정작업을 주도하는 사람들의 면면을 보면 대부분 특정 주자와 가까운 사람들”이라며 거듭 배후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이 당내 대선주자 중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와 가깝다는 점에서 그가 지목한 대선후보는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 측을 겨냥한 것이라는 게 당내 대체적 분석이다.

이에 대해 이 전 시장측 진수희(陳壽姬) 의원은 “대북정책 수정작업은 원내대표단과 정책위의장단, 최고위원단 등 당 지도부가 주도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김 의원의 특정주자 배후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