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 “정동영은 조선노동당 통일장관”

한나라당 내 대표적 강경.보수 논객으로 통하는 김용갑(金容甲) 의원은 6일 통일부가 북한 조선노동당 창건 60돌 기념행사에 남측 민간대표단의 참석을 긍정 검토하기로 한 것을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는 우리의 분명한 주적인 조선노동당의 창건일에 축하 사절단까지 보내려 하고 있다”면서 “이 정도면 정동영씨는 대한민국 통일부 장관이 아니라 조선노동당의 통일부 장관이라고 하는 편이 낫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북한은 우리 국군 포로와 납북자 송환 요구에 대꾸조차 하지 않고 있는데 우리는 앞장서서 장기수들의 무조건적인 북송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정 장관은 북한이 요구하면 어떻게든 들어주지 못해 안달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또 “강정구 교수가 6.25를 통일전쟁이라고 칭송하고, 미국만 없었다면 통일이 됐을 것이라고 정신 나간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나라의 근본까지 팔아먹으면서 막나가는 정 장관의 행태를 보면 이런 강 교수의 강력한 라이벌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