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 “안시장, 조선노동당 소속인가”

한나라당의 대표적 보수강경파로 꼽히는 김용갑(金容甲) 의원이 7일 같은 당 소속 안상수(安相洙) 인천시장이 최근 북한을 방문해 체육시설과 도로건설을 지원키로 한 일을 강도높게 비난해 눈길을 끌었다.

김 의원은 이날 ‘안상수시장, 조선노동당 소속으로 착각하고 있는가’라는 보도자료를 내고 “(안 시장이) 이 정권은 물론, 퍼주기로 유명한 DJ(김대중) 정권도 감히 상상 못했던 수준의 막무가내식 대북 지원 약속을 남발하고 있다”면서 “한나라당은 물론 정부와 제대로 된 협의도 없이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런 제안을 한 것인지 어안이 벙벙할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안 시장은 한 술 더 떠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대표는 마음에 안들고 정동영 장관은 잘 해 드려야 하는데 해 드릴 것이 없어서 고민’이라고 친절하게 북한 당국자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면서 “이 정도 되면 자치단체장이 아니라 북한 말단 당국자의 대변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나아가 김 의원은 “이런 수준의 사람이 한나라당 소속이라는 사실에 자괴와 절망의 심정이 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북한 당국자들을 만나러 가면서 고가의 선물까지 갖다 바쳤다고 하니 이럴 바에야 안 시장은 차라리 한나라당을 탈당하고 조선노동당에 입당하는 편이 낫지 않은가”라며 “안 시장과 같은 해괴망측한 전횡을 막기 위해서라도 공천심사에 ‘정신 감정’까지 포함시킬 것을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