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 “순진한 홍준표, 북한에 무슨 ‘정치인’이 있다고”

김용갑 전 한나라당 의원이 15일, 금강산 관광객 총기 피살사건을 총기 테러사건으로 규정하고 적극 대응을 촉구하는 동시에 이명박 대통령과 정부, 한나라당의 대처에 ‘쓴소리’를 쏟아냈다.

김 전 의원은 SBS라디오 ‘백지연의 SBS전망대’에 출연, “이번 금강산 피살사건은 총기에 의한 테러”라며 “과거에 여러 차례 북한 초병들의 제지를 받았지만 총을 쏜 적은 없었다. 이번엔 분명한 의도를 갖고 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이 과거에 자기 의도대로 우리 남한을 끌고 갔는데 이명박 정부 들어서서 이것이 안 되니까 이걸 길들이고 굴복시키기 위해서 협박하고 위협하는 그런 의도를 갖고 이번에 총기테러를 일으켰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냥 과거의 개념으로 대화를 하자. 이런 식으로 해서는 정말 아무 효과가 없다”면서 “특히 홍준표 대표가 어제 ‘남북정치회담’을 하자고 하는 것은 너무나 순진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회담을 하자는데 북한에 어디 정치인이 있느냐”고 힐문하며 “북한에 인민위원회가 있는데 그건 완전히 꼭두각시다. 당장 국민이 총 맞아 사망을 했는데 자꾸 그런 것을 벌린다는 것은 한나라당도 잘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단 파견과 관련해 김 전 의원은 “북한이 응해주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테러적인 차원에서 유엔에도 이 사실을 알려야 한다”며 “미국이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를 추진하고 있는데, 이번 사건을 부각시켜 미국에서 (테러국) 해제문제를 고려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금 금강산 관광은 중단됐지만 개성 관광을 계속하는데 북한이 얼마든지 이용할 수 있다”면서 “개성관광은 위험하지 않다고 할 수 없어 같이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남한을 길들이려 하는 것을 이번에 꺾지 못하면 계속 끌려다니게 된다”면서 “일방적으로 퍼주면 안 된다. 그러면 좌파정권처럼 똑같이 돼 이번에 말려들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