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 “북한은 엿장수, 남한은 엿됐다”

김용갑 한나라당 상임고문은 18일 북한이 최근 일방적으로 개성공단의 출입을 차단-허용하는 조치를 반복하는 것과 관련, “(북한이) 엿장수 마음대로 지금 잘랐다가 붙였다가 하고 있지 않냐. 남한을 자기 입맛대로 갖고 놀고 있는 것”이라며 “지금 북한은 엿장수가 됐고 남한은 엿이 됐다”고 비판했다.

김 상임고문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앞으로 북한은 자기의 목적에 따라서 남한을 쥐락펴락 할 것이고, ‘남한은 인질로 잡혀 있기 때문에 북한에 끌려다닐 수 밖에 없다’고 북한이 확실히 믿고 있어 걱정”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또한 “이명박 정부는 이제는 정신을 좀 차려야 한다.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이 무엇인지 지금 명확하지가 않다”며 “이렇게 대한민국을 위협하고 있는데도 그저 지켜보고 인내하면서, 좋은 것이 좋다는 식으로 어물쩍 가고 있는데 이렇게 되면 과거 우리가 북한에 끌려 다녔던 그 DJ(김대중), 노무현 좌파 정권과 뭐가 다르냐”고 질타하기도 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가 지금 경제위기 (극복)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경제 금융은 선제적으로 대책을 내놓고 있지 않냐”며 “이제는 대북정책도 선제적 정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더 이상 북한의 협박에 당하지 않고 우리 국민이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는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어제 통행 허용됐더니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지나다니고 한다면 북한이 또 언제든지 개성공단을 인질로 삼을 수 있을 것이고, 지금보다 더 큰 피해를 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번 개성공단 통행 차단에 대해서는 북한에 대해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또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에 대해서 확실한 보장을 강력하게 요구해야 된다”며 “만일 북한이 우리의 요구를 무시하고 지금처럼 마음대로 하겠다고 고집을 한다면 우리는 개성공단 사업을 중단하는 문제를 포함해 근본적인 문제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그는 “내가 국회에 있을 때 개성공단 건설 초기에 ‘북한을 어떻게 믿을 수 있냐’고 강하게 반대를 했다”고 소개한 뒤 “북한은 언제든지 개성공단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잘못하면 발목 잡힌다고 했는데 그때 반통일적이라는 아주 모진 비판을 받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