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 “민노, 조선노동당으로 개명하라”

한나라당의 대표적 보수인사인 김용갑(金容甲) 의원은 13일 민주노동당의 방북계획과 관련, “민노당은 차라리 조선노동당으로 이름을 바꾸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민노당이 그동안 끊임없이 김정일의 주장을 따라 외쳐왔음에도 보잘 것 없는 영향력 때문에 무시해 왔으나 열린우리당과의 선명성 경쟁을 통해 야금야금 친북세력을 확산시키는 모습을 보면서 더 이상 침묵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북핵사태와 같은) 이런 심각한 상황에서 민노당이 다시 방북을 하겠다는 것은 북한 김정일 정권의 핵실험을 인정하는 결과 밖에 되지 않을 것”이라며 “민노당은 즉각 방북계획을 취소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번 방북에서 북한 애국열사릉을 참배하며 ‘당신들의 애국의 마음을 길이길이 새기겠다’고 했던 민노당이다 보니 이번에는 김정일의 핵실험까지 ‘애국적 결단’이라고 하지 않을까 걱정부터 앞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