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 “동북아 평화위해 우리도 核 가져야”

김용갑 한나라당 상임고문은 18일 “북한은 절대 비핵화를 하지 않을 것이다. 결국 동북아의 평화를 위해서는 우리도 같이 핵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상임고문은 이날 ‘열린세상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북한이 비핵화를 하지 않는 한 대화와 회담은 아무 의미가 없다”며 “6자회담이 아니라 8자회담을 하더라도 우리에게 실익은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상호 핵을 가져야 평화를 유지할 수 있다”면서 “우리가 일본과 핵 개발을 위해 공조해서 중국과 미국에 ‘우리가 핵을 가지는 것은 핵사용이 아니라 북한의 핵을 폐기시키기 위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하는 식으로 전략을 바꿔야 한다”고 강변했다.


또한 그는 최근 ‘북한 붕괴설’이 자주 대두되는 것에 대해 “과거에 구소련이 무너졌을 때에도 북한이 생존했고, 김일성 사망 후에도 김정일 승계에 성공했고, 지금도 김정은 승계 중에 있다”며 “혹시 예측 불가능한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는 분석은 할 수 있지만, 북한을 너무 쉽게 보다가는 큰 코 다칠 수 있다. 방심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 상임고문은 아울러 민주당이 주장하고 있는 ‘무상복지’ 주장에 대해서도 “속임수이지 정책이 아니다”면서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이 표를 의식해 그런지 모르지만 육아도 공짜로 하고, 급식도 교육도 공짜로 하고, 의료까지도 공짜로 생각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오고 있는데, 민주당이 무상복지를 요술방망이를 치면 하늘에서 돈이 쏟아지고 국민들은 지상낙원에서 살 수 있게 되는 것처럼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의 무상복지 개념은 내가 보기엔 기본적으로 평등주의, 사회주의 복지”라면서 “지금 민주당은 과거 DJ, 노무현 시대의 혈통과 이념을 계승한 것으로, ‘정치이념의 DNA는 북한 조선노동당 2중대가 될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NO’라고 답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힐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