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 “검찰, 민노당 김대표 수사해야”

한나라당의 대표적 강경보수파로 꼽히는 김용갑(金容甲) 의원은 30일 민주노동당 김혜경(金惠敬) 대표의 방북 행적과 관련, “명백한 실정법 위반”이라며 검찰수사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김 대표가 남한의 현충원격인 애국열사릉을 참배한 자리에서 방명록에 ‘당신들의 애국의 마음을 길이 길이 새기겠다’고 서명한 사실을 거론, “6.25 전쟁 전범들과, 북한 동포들의 인권을 탄압하고 죽음으로 몰아넣은 주범들에게 가당치도 않은 ‘애국’의 이름을 헌납한 김 대표와 민주노동당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김 대표의 행위는 국민을 당혹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이고, 명백하게 실정법을 위반한 행위”라며 “이 정권이 친북의 잣대로 이런 문제까지 유야무야 넘긴다면 대한민국은 체제 존속 자체가 위기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