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정형근, 대북비료지원 `상반된 시각’

한나라당내 대표적 보수강경파로 꼽히는 김용갑(金容甲) 정형근(鄭亨根) 의원이 대북 비료지원 문제를 놓고 전혀 상반된 시각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 의원은 여권 일각에서 대북 비료지원을 검토 중이란 일부 보도와 관련,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비료를 보낸다는 구체적 방법까지 등장하고, 인도적 차원에서 다급하다는 여당 의원들의 말까지 실린 것을 보니 조만간 또 다시 여론몰이를 통해 비료를 보낼 것 같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이어 “(북핵위기로 인한)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북한에서 열리는 기념행사에 참석하고, 비료까지 갖다바치자고 하니 아무리 진성 친북파라 해도 이 정도 되면 아예 북핵개발을 도와주자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김 의원은 ‘군자는 남의 약점을 노리지 않는다’며 강을 건너오는 적을 기다리다 적에게 참패를 당한 중국 송나라 양공의 고사를 인용, “군자라는 말이 듣기에 좋듯 인도주의라는 말도 그럴싸하다”면서 “그러나 정작 자기나라와 백성들의 안위는 도외시했던 양공이 아둔함이 돼버린다면 참으로 잔혹한 비극”이라고 경고했다.

반면 안기부 차장 출신의 정형근(鄭亨根) 의원은 당국간 대화와 비료지원을 연계하는 것은 옹졸하다며 즉각적인 대북비료지원을 정부에 촉구해 대조를 보였다.

정 의원은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대북지원이 대북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 수단이란 정부의 판단은 옳지만 그 지렛대로 비료를 선택한 것은 잘못”이라고 ‘진보적’인 입장을 개진했다.

정 의원은 “남북 장관급 회담이 중단된 지 1년이 됐고, 특히 2.10 북핵보유 선언 이후 당국자간 대화재개의 필요성에 대해 정부가 필사적으로 매달릴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그러나 대화재개를 위한 대북압박이 필요하더라도 최소한의 인도적 지원은 아끼지않는게 현 정부의 기존입장에도 맞는 것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정 의원은 “정부의 이같은 무원칙하고 일관성없는 대응이 남북관계를 더욱 꼬이게 만들고 있다”면서 “정부는 인도적 차원에서 지원했던 예년 수준의 비료와 식량을 즉각 북한에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