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옥이 “군, 北생화학무기 백신 전무”

우리 군이 북한의 생화학무기 공격에 대비한 백신을 전혀 보유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김옥이(한나라당) 의원이 3일 국방부와 합참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현재 신경, 수포, 혈액, 최루 및 구토 작용제 등 2천500~5천여t의 화학무기와 탄저균, 장티푸스, 이질, 콜레라, 페스트, 브루셀라, 아토균, 발진티푸스, 두창(천연두), 유행성 출혈열, 황열병, 보툴리눔 독소, 황우 독소 등 13종 이상의 생물학 무기를 균체 상태로 대량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


군 당국은 북한이 야포나 방사포, 미사일 등을 이용해 화학무기 공격을, 특수전부대와 항공기 등을 이용해 생물학무기 공격을 각각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의 생화학무기 공격에 대비해 군이 보유 중인 백신은 전무하고, 13종의 생물학무기 중 천연두 한 종에 대한 백신만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는 것으로 국방부 답변 결과 드러났다.


최근 한 납북자단체는 오는 11월 서울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북한이 20여 가지 살상용 생화학무기를 기구나 낙하산에 매달아 날려보낼 준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옥이 의원은 “최근 생화학무기 공격설이 나도는 등 북한의 생화학무기 위협이 그대로인 상황에서 북한의 공격에 직접 노출되는 군이 관련 백신을 전혀 보유하고 있지 않다는데 놀라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정부 차원에서 관련 백신을 확보하는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