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훈장 수여안 국무회의 상정 보류

국가인권위원회에서 ‘국민훈장’ 추천 대상자로 확정된 김영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의 ‘영예수여안’이 27일 국무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었으나 상정이 보류됐다. 김 연구위원에 대한 훈장 수여안은 국가인권위와 행정안전부의 검토를 거쳤으며 국무회의를 통한 확정절차만 남겨두고 있다.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영예수여안을 결정하고 내달 10일 세계인권선언기념일을 앞두고 김 연구위원에게 훈장을 수여할 계획이었다.

국무총리실 당국자는 영예수여안 상정 보류에 대해 “특정인 때문은 아니고 좀 더 검토할 사안이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다음 주 상정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달 26일 ‘2012년 대한민국 인권상’ 정부포상 추천대상자를 공개하고 이번 달 5일까지 추천대상자들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국가인권위 측은 의견수렴 기간 김 위원의 훈장 수여에 대한 이의가 한 건도 접수되지 않아 행안부에 김 위원을 훈장 대상자로 추천했다.


김 연구위원은 북한인권 문제를 국내외에 공론화시켜 국제적 관심을 유도했다는 점과 북한인권 정보 조사 활동, 북한인권과 민주화에 대한 여론형성에 이바지한 점 등을 인정받아 훈장 추천 대상자로 선정됐다.


한편 김 연구위원은 지난 3월 29일부터 114일 동안 중국 공안에 의해 구금, 고문 등을 당한 바 있다. 당시 김 연구위원은 중국에서 북한인권운동을 벌이다 중국 공안당국에 ‘국가안전위해죄’ 혐의로 체포됐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