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석방대책위’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 면담

‘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 석방대책위원회’는 29일 오전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를 면담하고 김 씨와 한국인 3인의 조속한 석방을 위해 정치권이 나서줄 것을 촉구한다.   


석방대책위는 특히 김씨 외 3명의 조속한 석방을 위한 국회 차원의 ‘석방촉구 대표단’을 중국에 파견해 줄 것과 이들의 석방을 촉구하는 국회 결의안을 채택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면담에는 유세희 석방대책위 공동위원장과 최성룡 위원, 최홍재 대변인이 참석한다. 


황 대표는 최근 최고위원회에서 김씨의 석방 문제와 관련, “50일 넘게 중국 공안 당국에 구금돼 있는 김영환씨의 석방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면서 “19대 국회 개원 이후 여야 원내대표간 석방 촉구 대한 입장을 정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석방위는 김씨의 석방과 관련 이명박 대통령이 관심을 가져줄 것을 촉구하는 탄원서 등을 검토중이다. 특히 대책위 상임고문인 김영삼 전 대통령을 통해 이 대통령을 직접 접촉하는 방법도 고려중이다.


최홍재 석방위 대변인은 “현재 탄원서를 내겠다고 결정한 것은 아니지만 이 대통령이 관심을 갖게 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검토중에 있다”면서 “전화를 할수도 있고, 탄원서를 낼수도 있고 상임고문인 김영삼 전 대통령을 통해 전달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와 국민 안전의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에게 이 문제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면서 “이 대통령도 이 문제에 대해 알고 있겠지만 공식적으로 요청하는 것은 차원이 다르기 때문에 고려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책위는 김씨에 대해 정부가 현지 변호사를 선임한 것과는 별도의 변호사 선임을 위한 모금운동을 벌이고 있다. 또 김씨와 함께 체포된 3명에 대해서도 변호사 선임을 추진중이다.


북한인권 개선 운동을 해온 김씨와 동료 3명은 지난 3월 29일 중국 랴오닝성에서 중국 국안에 체포됐다. 김씨는 현재 단둥의 국가안전청에 강제 구금돼 국가안전위해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국안은 지난 4월 26일 선양 총영사관 영사와의 면담을 단 한차례 허용하고, 이후 변호인 접견이나 영사 접견을 모두 허락하지 않고 있다. 현재 김씨 외 3인은 60여일 동안 강제구금 돼 있지만 중국 국안은 이들의 체포이유와 경위 등에 대해 일절 밝히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