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고문대책회의’ 발족 …”UN 청원서 제출”


▲김영환 고문대책회의는 9일 서울 종로구 중국대사관 맞은편 옥인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김영환 (사)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에 대한 고문행위 진실 규명을 요구했다./김태홍 기자

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 씨의 석방운동을 주도했던 ‘김영환 석방대책위원회’가 ‘김영환 고문대책회의’로 전환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고문대책회의는 9일 종로구 중국대사관 맞은 편에 위치한 옥인교회 앞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공안당국의 비인도적인 고문 행위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은 “중국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지 않고 고문과 가혹행위에 대해 전면 부인해 우리의 기대를 저버렸다”며 “이에 우리는 ‘김영환 고문대책회의’를 구성해 본격적인 활동을 준비하기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당국에 ▲고문행위 진실 규명 및 재발 방지 약속 ▲한·중간 평등한 영사협정 체결 ▲북한 보위부에 의한 대리수사 협조 등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대책회의는 또한 김 씨의 고문 사실에 대한 증언 뿐 아니라 심리치료 등의 물증을 최대한 발굴해 중국 법정에서도 이 문제가 논의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중국 당국이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국내외 인권단체들과 연대해 중국의 김영환 씨 고문을 국제사회에 이슈화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UN에 청원서를 제출해 김 씨 전기고문 건에 대해 UN이 공식적으로 판결을 내리도록 요청하고, 다음 달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의 NGO 일반토론 세션에 기조 발언 기회를 얻어 김 씨가 직접 고문 상황을 설명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대책회의 관계자는 “올해 9월 유엔 인권이사회 세션 신청이 마감됐기 때문에 내년 3월쯤 수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날 대책회의 관계자들은 “전기고문 사과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중국은 한국과 영사협정 체결하라” 등의 구호와 함께 성명을 발표한 뒤 중국대사관 측에 성명서를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