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中인권문제, 국제적 관심과 비판 필요”

중국 국가안전부에 강제구금돼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고문당한 사실을 폭로한 김영환(49)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이 6일 중국 인권 상황에 대해서도 국제적인 관심과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연구위원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외신기자들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갖고 “저는 북한인권문제는 내정문제가 아니라 국제적관심이 필요한 문제라고 일관되게 주장해왔다”면서 “그런 연장선상에서 제가 이번에 중국에서 당한 가혹행위, 고문문제도 중국문제, 한국문제가 아닌 국제적 관심과 비판,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평소에 북한인권 운동에 집중해온 사람으로서 (저의 경험으로 인해)중국인권 문제에 묻혀 북한인권 문제가 소홀해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서도 “이번 기회에 중국에서 외국인들이 정치적인 이유로 학대받는 일이 있어선 안 되고 더 나아가 중국정치범에 대한 학대·고문이 줄어드는 계기가 된다면 대단히 뜻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 이 문제와 관련해 지속적으로 문제제기를 해나갈 계획”이라며 외신들에도 지속적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김 연구위원은 국내언론과의 인터뷰와 달리 다소 강하게 한국정부를 비판했다. 그는 현재 한중 외교관계가 비정상적인 관계라고 분석하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서 이런 비정상적 한중관계를 정상화할 수 있을 기회로 삼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29일이나 지나 영사접견이 이뤄진 것은 중국과 조용한 외교를 가져왔던 결과”라면서 “이런 식의 불합리한 외교관계는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