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탁 남측 대표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겠다”

남북 해외공단 시찰 평가회의를 위한 남측 대표단이 19일 오전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개성공단으로 들어갔다.


이날 회의는 새해 들어 남북 당국자 간 첫번째 만남이다.


남측 대표단은 김 대표 등 회의 참석자 9명과 지원 인원 7명을 포함해 모두 16명으로, 이날 오전 10시30분께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 도착해 20여분간 신분 확인 등 간단한 수속 절차를 밟았다.


김영탁 통일부 상근회담 대표와 회의 참석자들은 입경장에서 기다리고 있는 기자들에게 2분여간 간단하게 브리핑하고 오전 11시를 조금 넘긴 시각, 곧바로 북쪽으로 넘어갔다.


김영탁 대표는 브리핑에서 “오늘 만남은 개성공단을 안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어떤 과제가 선결돼야 하는지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자리”라며 “쉽게 해결될 문제는 다음 실무회담에서 구체적으로 얘기해보겠다”고 말했다.


남측 대표단은 이날 오후 2시부터 개성공단 내 남북경협협의사무소에서 지난달 중국과 베트남 공단을 시찰한 결과를 평가하고 개성공단 발전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남측 당국자들은 이 자리에서 공단 체류자의 ‘신변안전 보장’과 ‘3통(통행.통관.통신) 해결’ 등 기업 활동에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개성공단 발전을 위한 최우선 과제임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북측 당국자들은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의 임금 인상과 북측 근로자용 숙소 및 출퇴근 도로 건설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은 이날 오후 첫 회의와 공동 만찬 등의 일정을 소화하고 현지에서 하룻밤 숙박한 뒤 20일 오전까지 평가회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남북 해외공단 공동시찰단은 지난달 13∼14일 칭다오, 15∼16일 수저우, 17∼18일 선전 등 중국 공단을 함께 방문한 뒤 19일부터 22일까지 베트남의 엔풍 공단을 시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