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남 “자위적 측면서 핵 갖지 않을 수 없었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3일 “미국이 우리의 자주성을 말살하고 발전권과 생존권까지 위협하고 있기 때문에 힘에 부치지만 부득이 자위적 측면에서 핵을 갖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김 상임위원장은 이날 북한을 방문 중인 문성현(文成賢) 대표 등 민주노동당 방북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핵은 미국의 제재와 압살정책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지 결코 남쪽을 향하거나 동포를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용진 민노당 대변인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6자회담 복귀와 관련, “6자회담은 우리가 내놓은 안이고 우리 입장은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이었는데 미국은 6자회담을 통한 조.미간 원칙적 문제해결을 도모하기 보다는 선거전에 써먹기 위한 것으로 사용해왔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