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남 대선후 서울방문 가능성’

김만복 국정원장은 14일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서울 방문 여부와 관련, “우리가 협조하면 내려올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이날 비공개로 열린 국회 정보위의 국정원 국정감사에서 `대선 전 김영남 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고 정 의원이 전했다.

김 원장은 “그러나 그 (서울 방문)시기는 가급적 민감한 대선 기간 이후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제했다고 정 의원은 전했다.

앞서 청와대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내달초 서울을 방문하는 문제가 남북간에 논의되고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적 근거가 없다. 김 상임위원장의 방한은 이번 남북 총리회담의 기본적 의제에 들어있지 않다”고 부인했다.

한편 김 원장은 국정원이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 지인들의 개인신상을 조회한 것과 관련해 한나라당 의원들이 불법 대선개입 행위라고 거세게 항의하자 “해당 직원의 (이 후보와 관련한) 첩보 확인 행위가 정치인 사찰로 오해되도록 한데 대해 국정원장으로서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고 복수의 정보위원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