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남, 납북·메구미 의혹 전면 부인

28일 만에 모친을 상봉한 김영남(45)씨는 29일 자신의 북한 거주 경위와 전처인 납북 일본인 요코다 메구미의 사망 및 유골 진위 여부 등 그동안 남한과 일본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 제기하고 있는 각종 의혹을 조목조목 해명했다.

김씨는 특히 우연한 경위로 북한에 넘어갔다며 자신의 입북은 “납치도 자진 월북도 아닌 대결시대 우연적으로 일어난 돌발적 입북”이라고 역설한 뒤 “나의 사생활이 정치화, 국제문제화되는 것은 바라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씨는 메구미가 1994년 4월13일 병원에서 자살했다면서 “산 사람을 죽었다고 말할 수 있겠느냐”며 일본측의 생존 주장을 일축했으며 가짜 유골 주장에 대해서도 자신과 메구미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난했다.

▲입북 경위= 김씨는 고교 1학년 재학 중이던 1978년 8월5일 선유도 해수욕장에 놀러갔다가 일련의 해프닝 속에 잠시 몸을 피하기 위해 해수욕장 인근에 있던 나무쪽배를 탔다가 망망대해로 흘러간 뒤 북측 선박의 구조를 받아 북으로 가게 됐다고 밝혔다.

당시 함께 놀러갔던 여자친구들에게 빌려준 녹음기를 찾으라며 폭력배 같은 선배로부터 폭행을 당한 뒤 “일시적으로 몸을 피하자는 생각에 바닷가의 조그만 나무쪽배에 숨었다”고 사건의 발단을 전했다.

이어 “안심이 되지 않아 배를 약간 (바닷가에서) 뺀 뒤 누웠다가 깜박 잠이 들었고, 눈을 떠보니 섬은 보이지 않고 해수욕장의 불빛도 보이지 않았다”면서 “섬으로 가기 위해 판자로 배를 몰았지만 아무리 봐도 섬은 보이지 않았고, 날이 밝아오자 망망대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던 차에 멀지 않은 곳에서 배를 발견, 구원을 요청했다며 “그 배에 올라가자 일단 (섬으로) 가기는 힘드니 자기들 있는 데로 가고 나중에 (집으로) 가면 어떠냐는 말에 배를 타고 갔더니 후에 알고 보니 배는 북측 배였고, 도착한 곳은 남포항이었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그는 “당시 겁도 나고 걱정도 앞서 처음 몇 일 간 밥맛도 없었지만 점차 북쪽 사람들과 친해지면서 굳어진 마음도 풀어지고 공부할 수 있다고 해서 마음에 들었고, 여기서 공부하고 (고향에) 가면 되지 않겠나 생각했던 것이 28년의 세월이 흘렀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시기 나의 입북문제와 관련, 이러저러한 말들이 많았는데 정확한 견해를 가졌으면 한다. 나의 입북은 납치도 자진월북도 아닌 대결시대 우연적으로 일어난 돌발적 입북”이라며 “일부가 (나의 문제를) 정치화, 국제문제화해서 북을 반대하는 데 써먹으려 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메구미 자살 = 김씨는 “메구미는 결혼 전부터 병적인 현상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딸 은경이) 출산 후 더 악화됐고 우울증에 정신이상 증세까지 나타나 할 수 있는 모든 치료를 다했지만 끝내 회복되지 못하고 숨졌다”고 설명했다.

또 “여러 번 자살시도가 있었다”며 “구체적인 내용이나 방법은 말씀드리지 않겠는데, 결국 병원에 가서 자살한 것으로 됐다”고 강조했다.

메구미의 사망동기와 관련, “처녀 때부터 어렸을 때 사고를 당해서 뇌를 많이 다쳤다는 기억이 있다고 했다”며 “아내로서 어머니로서 가정생활을 진행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르러 전문병원에 보냈는데 치료사업이 잘 안돼서..”라고 말했다.

김씨는 메구미의 유골 진위 논란과 관련해 “(일본의) 간곡한 부탁에 의해 유골도 넘겨줬다”며 “당시 일본 측 단장은 유골을 받으면서 내게 직접 받았다는 것과 메구미 부모에게 책임적으로 전달하고 공표하지 않겠다는 자필 확인서도 남겼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골을 여기저기 나눠주며 감정놀음을 벌인 끝에 가짜라는 졸렬하고 유치한 주장을 하기 시작했다”며 “남편인 나와 메구미에 대한 모욕이고 참을 수 없는 인권유린”이라고 비난했다.

▲북에서의 생활 = 김씨는 현재 “특수부문, 구체적으로 통일부문 관련 사업을 보고 있다”며 “당의 품에 안겨 정말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말했다.

딸 은경양은 김일성종합대학교에 재학 중이며, 아들 철봉군은 소학교를 다니고, 부인 박춘화씨는 당학교에서 공부하고 있다며 장인은 평양시 인민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고 전했다.

김씨는 은경양의 본명 논란과 관련 “메구미 문제가 불거지면서 대학도 다니고 사춘기에 충격도 클 것 같고 개인생활이 사회에 공개된다면 좋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해서 혜경이라고 이름을 고쳐서 불렀다”고 설명했다.

은경양의 일본행에 대해서는 “은경이는 메구미의 딸이자 나의 딸”이라며 “그 요구 자체가 나로서는 납득이 잘 되지 않고 일본 당국이 취하는 사태로 볼 때 보내고 싶은 생각도 없고 스스로도 가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그는 “이번에 어머니, 누이 만나 8월 중 아리랑공연 때 평양 와서 내가 어떻게 사는지 보라고 했다”며 “평양며느리 차려주는 상 어머니가 받고 손자 손녀와 와서 평양 사돈과 인사하면 좋겠다”고 남녘 가족을 초대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