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남 ‘`우리민족끼리’에 미래가 있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2일 “6.15 공동선언의 정신인 `우리민족끼리’는 화해와 단합, 통일과 번영의 길을 비는 민족 공동의 기념비”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평양 목란관에서 열린 남측대표단 초청 공식환영만찬에서 만찬사를 통해 “6.15 공동선언 이후 지금까지의 북남관계 발전은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의 정당성과 생활력을 뚜렷이 확신해주고 있다”며 이같이 밝힌 뒤 “우리 민족을 중시하고 힘을 합치는 여기에 통일과 번영의 미래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우리 앞에는 북남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조국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 나가야 할 성스러운 과제가 남아 있다”며 “이 정확한 과제를 해결하는 것이야말로 오늘의 시대를 사는 우리 민족 성원 모두의 숭고한 사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북남 수뇌상봉이 조국통일을 열망하는 온 겨레에 새 희망과 기쁨을 주게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조국통일과 민족의 번영을 위해 노무현 대통령 내외분과 여러분의 건강을 위해 잔을 들 것을 제의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