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남-메구미 가족, 28일 日서 재상봉

1978년 8월 북한 공작원에 의해 납치된 고교생 김영남(당시 16세)씨 어머니 최계월(82)씨가 28일 일본을 방문한다.

최씨의 3박4일 일본 방문에는 딸 영자(48)씨를 비롯 도희윤 피랍탈북인권연대 대표,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 등이 동행한다.

최씨는 이날 나리타(成田)국제공항에 도착해 자신의 며느리로 확인된 일본인 납치피해자 요코타 메구미(사망)의 가족들과 16일 서울상봉에 이은 제2차 상봉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이에 앞서 메구미의 아버지 요코타 시게루(73)씨가 아들 데쓰야(37)씨와 함께 15일부터 17일까지 한국을 방문한 바 있다.

최씨는 29일 오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관방장관과 조찬간담회를 개최한 뒤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외상과 면담해 납북자 조기송환 등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을 방침이다.

이어 같은 날 오후에는 일본 국회 납치문제특별위원회 주최 청문회에 참석해 남한의 납북피해자 실태 등에 대해 증언할 예정이다.

최씨는 30일 1977년 메구미 가족들의 안내를 받아 메구미(당시 13세)가 북한 공작원에 의해 납치된 니가타(新潟)현 실종 현장을 둘러보고 북한에서 메구미를 만난 귀환 납치피해자들과도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납북자가족협의회 최우영 대표와 이미일 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사장 등은 27일 오전 일본으로 출발해 일본 납북피해자와 가족을 돕는 모임인 ’구하는 모임’ 주최 국민대집회에 별도로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