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남母 “안아주고 쓰다듬어 주겠다”

1978년 납북된 고교생 김영남(당시 16세)씨의 모친 최계월(82)씨는 8일 북한측이 모자 상봉을 주선하겠다는 뜻을 밝힌데 대해 “아들을 만날 수 있게 해줘 너무 반갑고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씨는 이날 낮 서울 송파구 신천동 수협중앙회 2층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밝혀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할 말이 뭐 있겠나. 아들을 만나게 되면 그 동안 얼마나 고생했는지 안아주고 쓰다듬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최씨는 이어 “하루 밤이라도 재워서 무슨 말을 할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으나 고령인 탓인지 취재진의 질문에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한 채 눈시울만 붉혔고 김씨의누나 누나 영자(48)씨가 대신 답했다.

영자씨는 “이렇게 빨리 만날 수 있다는 소식을 접했을 때 충격 을 받았고 지금도 안정이 되지 않고 있다”며 “구체적인 날짜를 말하기는 어렵지만 통일부에서 6월말 쯤으로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일본인 납북자인 요코다 메구미의 가족이 함께 상봉을 원한다면 외손녀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좋겠다”며 “이산가족 상봉이든 별도 상봉이든 상봉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만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만남이 목표이기 때문에 정부, 가족과 논의해 만남 이후의 일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영자씨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동생과 상봉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읽다가 목이 메인 듯 호소문 낭독을 중단하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기자회견을 주최한 납북자 가족모임 최성용 대표는 “북한이 처음으로 김영남의 실체를 인정해 납북자 문제의 역사적인 획을 긋는 사건으로 생각한다”며 “납북자 가족 대표로서 기쁨을 감출 수 없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납북자 가족들의 소원은 납북자의 생사 확인”이라며 “지금처럼 이산상봉 중에 일부만 참여하는 특별상봉이 아니라 납북자 가족 전체가 참여하는 상봉을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와 북한이 회담시 납북자 문제를 최우선 의제로 정하고 정부는 지금 추진 중인 납북자 관련 특별법 제정을 약속대로 이행하며 북한도 납치사실을 인정하고 가족들에게 사죄하고 돌려보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최 대표는 “지난달 일본 방문시 일본 단체가 이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한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납치 부분에 대해서는 특정 일본 단체와 협력하지 않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