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모란봉악단 공연서 재등장했지만 리설주는…

북한 김정은이 여동생 김여정을 대동하고 모란봉악단 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전했다.

통신은 이날 공연 관람에 김정은이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군 총참모장,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최부일 인민보안부장, 한광상 노동당 재정경리부장, 김경옥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황병서·홍영칠·마원춘 당 부부장 등과 함께 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김여정이 김정은의 공개활동 수행자로 북한매체에 보도된 것은 최고인민회의 제13기 대의원 선거가 치러진 지난 9일에 이어 두 번째로 당시 김여정은 김정은과 함께 김일성정치대학을 찾아 투표했다. 다만 통신은 김정은이 모란봉악단의 공연을 관람한 날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앞서 북한 매체가 김여정을 ‘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이라고 소개한 것을 미뤄 향후 김여정은 김정은 체제에서 당 선전선동부 등의 직책을 수행하면서 매체에 자주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한편 2012년 7월 6일 열린 창단 공연에서 처음으로 공식 등장한 이후 그동안 김정은과 함께 모란봉악단 공연을 8차례나 관람했던 부인 리설주가 이번 공연에는 불참했다. 리설주가 마지막으로 모란봉악단 공연을 관람한 것은 지난해 노동당 창건 기념일(10·10) 때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