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규 “간첩수사 외압설 전혀 사실 아니다”

김승규 (金昇규) 국정원장은 30일 386세대 운동권 출신 인사들의 ‘북한 공작원 접촉사건’과 관련해 386 정치인들이 수사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는 설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열린 내부회의에서 “이번 수사는 피의자 인권보호 원칙을 지키면서도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하는 만큼 적법 절차에 따라 철저하고 엄정하게 수사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국정원은 전했다.

김 원장은 대북 포용론자와의 갈등설, 386 정치인의 압력설 등 온갖 추측이 난무하는 사퇴 배경에 대해서도 “외교안보 진영을 새롭게 구축하려는 대통령께 부담을 드리지 않기 위한 것일 뿐”이라고 종전 입장을 재확인한 뒤 “일부 언론에서 이를 달리 추측하거나 확대 해석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