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비핵화 2-3단계 ‘연결고리’ 회담..낙관못해”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베이징에서 8일 개막하는 북핵 6자 수석대표회담 전망에 대해 “낙관적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7일 수석대표회담 참석차 베이징으로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회담은 비핵화 2단계(불능화 및 대북 중유지원)와 3단계(핵포기)를 잇는 연결고리 성격의 회담으로 아주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증의정서 채택 ▲비핵화 2단계 완료 시점 재조정 ▲3단계에 대한 예비 논의 등이 이번 회담의 의제라고 소개한 뒤 “특히 검증문제는 비핵화 전 과정에 걸쳐 아주 중요한 사항이니 검증의정서 채택문제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검증의정서에는 검증의 방법과 주체, 이행계획서 작성을 위한 기본적인 내용이 담겨야 한다”고 밝힌 뒤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시료채취의 명문화 여부에 대해서는 “회담장에 가봐야 할 것같다”고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그는 “회담은 사흘 일정으로 준비하고 있지만 회담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베이징에 도착해 한.미.일 수석대표회동을 가질 예정이며 남북회동도 추진중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