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본부장 18일 방미…한·미·일 6자수석 회동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한.미.일 3자 수석대표회동을 위해 18일 미국을 방문한다.

김 본부장은 워싱턴에서 18∼19일(현지시간) 미.일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 사이키 아키다카(齊木昭隆) 아주국장과 각각 양자회동 및 3자회동을 갖고 6자회담 재개 일정을 비롯한 북핵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김 본부장은 16일 브리핑에서 이번 회동과 관련, “차기 6자회담에서 논의될 사항을 모두 망라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의 신고와 이에 대한 검증, 핵폐기 이행계획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는 북한의 일본인 납북자 문제 미해결을 이유로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에 동참하지 않고 있는 일본측의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아울러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진전이 없음에도 핵신고서 제출을 전후해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한다는 방침을 일본측에 설명하고 양해를 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미.일은 이달 안에 북한이 핵신고서를 의장국인 중국에 제출하고 미국도 이에 맞춰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하는 절차에 들어가면 다음달 초에 6자회담을 재개하는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일 3자 수석대표 회동은 2006년 10월 북한 핵실험 직후인 그해 11월 하노이 회동 이후 1년6개월 만으로, 3국은 향후에도 정기적으로 회동해 정책 조율에 나선다는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