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美보도자료, 한미 이견 아니다”

김 숙(金 塾) 외교통상부 북미국장은 27일 미국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의 방한 결과에 대한 주한 미대사관측의 보도자료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 “미측 보도자료가 갖고 있던 표현상 과장의 문제이지 한미간의 입장차가 있거나 이견이 있는 수준은 아니다”고 밝혔다.

김 국장은 이날 KBS 제1라디오 시사프로그램인 `안녕하십니까? 김인영입니다’에 나와 “미 국무부는 불법자금 유통 방지를 위한 한국 정부의 (국내법적) 조치에 대해 그동안 감사해왔고,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는 공식반응을 낸 적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국장은 주한 미대사관측의 보도자료에 대해 외교부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 반박한데 대해 “실제 한미간의 논의 내용이 보도자료에 정확하게 반영되지 않아 이를 시정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 정부가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BDA) 은행을 돈세탁 우려 은행으로 지정한 것에 대해서는 “미국은 법 집행 차원의 방어적 조치라고 설명하고 있다”며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우리 정부가 나서서 이렇게, 저렇게 해법을 제시할 사안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북한의 위폐문제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는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다는 점을 밝혔고, 미국도 우리의 입장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또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25일 신년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일부 대북강경 기류를 우려한 것에 대해 “우리 정부는 북한의 정권교체를 원치 않는다는 일관된 입장을 말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국장은 정부가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에 부분 참여하기로 한 결정과 관련해서는 “PSI는 자발적 국가들의 자발적 공조체제”라며 “특정국가를 겨냥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대량살상무기(WMD)를 확산한다는 의심을 받는 나라들을 염두에 둘 수는 있지만 우리로서는 특정국가가 거명되지 않는 상황에서 PSI의 목적과 취지에는 동의하지만 여기에 북한의 관련 여부에 과민한 반응을 보일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직접 훈련에 참가하는 대신, 역외 훈련 참관 및 브리핑 참가 등 PSI에 부분적으로 동참키로 한 것이 북한을 의식한 것이 아니냐는 사회자의 거듭된 질문에 “우리 입장에서는 한반도 국가안보와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북한을 꼭 지칭한다면 북한이 WMD 불법거래를 하지 않는다면 북한이 대상이 될 이유가 없고, 또 특별히 반발하거나 반응을 보일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