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환 “시진핑, DJ 면담 때 ‘훼방꾼’ 발언 안해”

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상부 국정감사에서는 “지난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부주석으로부터 ‘이명박 정부는 한반도 평화 훼방꾼’이라는 발언을 들었다”고 주장한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의 발언이 쟁점으로 부상했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박 원내대표가 외교상 결례를 범했다”며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으나, 민주당 의원들은 “이는 이명박 정부의 대중 정책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라고 맞받았다.


의사진행 발언을 자청하며 먼저 포문을 연 유기준 한나라당 의원은 “이런 일들이 설령 있다하더라도 박 원내대표의 발언은 외교적으로 상당히 결례되는 발언”이라며 “원내대표로서 공당의 이해관계를 가진 의원으로 상당한 책임을 져야한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이어 “박 원내대표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그에 따른 책임을 져야한다”고 촉구했다.
 
같은당 김효재 의원은 “어떤 나라, 어떤 사람도 이렇게 거칠고 무례한 언사를 상대방 전직 원수에게 한적이 없다. 시진핑 부주석이 그런 말을 했다고 상상도 할 수 없는 것”이라며 “있지도 않은 말을 있다고 해서 외교관계를 훼손했고 김 전 대통령에게도 모욕이며 시진핑 부주석에게도 있을 수없는 결례를 범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상현 의원은 “사실관계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야하고 정상급 간의 면담이기 때문에 열람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면서도 “만약 이런 발언이 없는데도 있는 것처럼 이야기 했다면 외교관계를 정략적 목적으로, 당리당략적으로 악용한 것으로써 야당대표로서 부끄럽기 짝이 없는 일”이라고 따졌다.


윤 의원은 “수백 번 양보해 이 발언이 사실이라도 이는 시진핑 개인의 생각이다. 이를 따라가고 소개하고 발언하는 것은 박지원 대표수준의 사고방식의 한계”라며 “박 대표는 스스로 책임지는 자세 가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역공도 만만치 않았다. 김동철 민주당 의원은 “여당은 (박 원내대표가) 외교관계에서 큰 실수, 결례 했다고 하는데 야당의 원내대표가 그런 발언을 할 정도면 그만큼 이명박 정부의 대중 외교에 문제 있다는 뜻 아니냐”고 맞받았다.


같은 당 송민순 의원은 “시진핑 부주석이 그런 발언을 했는지 모르지만 중국 정부 안팎에서 한국의 한반도 정책과 동북아 정책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박 원내대표를 감쌌다.


정동영 의원 역시 “사실관계를 따지려면 현장서 대화 내용을 청취했던 사람들을 증인으로 채택하면 되지만 이런 것이 바람직한 것인지는 다시 생각해 보아야한다”고 말했다.


박주선 의원도 “시진핑 부주석의 발언을 들은 것을 국민에게 알려주는 것은 매우 유익한 것”이라며 “이 발언의 논란을 규명해야한다. 박지원 의원,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최경환 김대중 전 대통령 비서관을 증인으로 채택하자”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국감장에 출석한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당시) 면담록이 있으며 어제 관련 언론보도가 나온 이후 당시 면담록을 확인하고 대사관 관계자들에게도 확인했다”면서 “그런 내용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내가 현장에 있지 않아서 무슨 말이 오갔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현장에 배석한 직원에게 확인한 결과 시 부주석이 우리 대통령을 폄하하거나 한국의 대북정책을 비하하지는 않았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직 주중대사가 있는 자리에서 시 부주석이 이명박 대통령을 폄하하는 발언을 했다고는 상상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