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조 “국방백서, ‘북한=주적’ 개념 명확히 해야”

김성조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은 27일 국방백서에 명시된 주적 개념과 관련 “소모적인 논란을 접고 다음 국방백서부터는 북한이 주적이라는 개념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많은 사람들이 북한을 주적이라고 생각하는데 반해 국방부는 이를 명시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김대중 정부시절 2000년까지만 해도 주적개념은 유지됐는데 6.15 이후 국방백서가 발간되지 않았고 노무현 정부시절 국방백서에서 주적이라는 표현이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2003년 이후 북한 경비정의 북방한계선(NLL) 침범,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 핵실험 , 박왕자씨 피습사건, 은하 2호 장거리 로켓 발사, 3차 서해교전 등 북한은 우리 국민의 신변을 위협하는 무력도발을 노골적으로 전개해왔다”면서 “지속적인 북한의 도발 외에 우리가 북한으로부터 얻은 것이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상수 원내대표는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순국장병에 대한 최고의 예우와 함께 군의 사기진작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동료를 잃은 슬픔에도 사태수습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군을 격려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안 원내대표는 이어 “천안함 공격을 한 집단이 원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반목과 사기저하, 심리적 타격이고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우리가 단결하고 선진 강군으로 거듭나는 것”이라며 “적의 도발을 억제하고 분쇄할 수 있도록 군 장비를 현대화 첨단화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